2017.04.14 (금)

스타트업

눔, 세계 최초로 미국 CDC 모바일 당뇨병 예방 ‘공식 인증’ 획득

눔, 세계 최초 모바일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공식 인증
미국 CMS 의료 수가화 요건 충족
눔의 당뇨병 예방 효용성 입증


<Noom Group Photo >


모바일 헬스케어 기업 눔(Noom .Inc, 대표 정세주)은 지난 11일 미국 질병 통제 예방 센터(CDC·Centers for Disease and Prevention, 이하 ‘CDC’)로부터 세계 최초로 모바일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DPP·Diabetes Prevention Program) 공식 인증을 받았다.

 

눔은 기존에도 CDC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제공 가능 업체로 승인되어 당뇨병 예방 및 관리 프로그램을 진행해왔다. 이번 공식 인증을 통해 달라진 점은 눔이 앞으로 미국의 의료보장제도를 담당하는 CMS(Centers for Medicare & Medicaid Services)에서 수가를 받을 수 있는 필수 요건을 확보했다는 점이다. 미국 내 65세 이상 인구 중 전당뇨인 사람은 CDC의 공식 인증을 받은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 받을 수 있고 CMS에서 해당 업체에 수가를 지불한다. 이번 CDC의 눔 공식인증 부여는 기존에 오프라인 위주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확대 전략을 모바일로 확장한 첫 사례로서 의의가 있다. 

 

눔은 모바일 업체 중에는 가장 처음으로 CDC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인증 절차에 지원했으며, 모든 요건을 충족시켜 최초로 공식적인 인증을 받았다. 이번 공식 인증은 눔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의 효과성을 입증하는 근거라고 할 수 있다. 

 

눔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에 참가했던 사람의 84%가 프로그램을 완주 하였고 이 중 64%에서 기존 체중의 5%이상의 체중 감량치를 보였다. 기존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의 연구 결과 5%이상 체중을 감량한 사람의 경우 제 2형 당뇨병의 위험을 58% 낮출 수 있었다는 것을 고려할 때 매우 고무적인 결과라고 할 수 있다. CMS에서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을 수가화 할 수 있었던 근거에는 15개월간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을 잘 이수한 사람들이 약 2,650달러(한화 약 302만원) 가량의 의료비를 아낄 수 있었다는 CMS의 연구 결과가 있었다. 눔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의 경우 한 사람의 코치가 동시에 100명 이상의 사용자를 담당할 수 있다는 점에서 오프라인 프로그램에 비해서 의료비 절감 효과가 더욱 극대화 될 수 있다. 


미국에서 파악되는 전당뇨 인구는 약 8,600만 명으로, 이 중 65세 이상 인구는 약 2,200만 명 가량 된다. CDC에서는 빠르고 효과적인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의 도입을 위해 눔과 같이 확장성을 담보할 수 있는 모바일 당뇨 관리 프로그램에 대한 공식 인증을 제공하였다. 한국의 전당뇨 인구는 약 830만 명으로, 그 수가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추세이다. 눔의 모바일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공식 인증은 국내의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 확장에도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눔의 김영인 메디컬 디렉터(의사)는 “CDC를 통해 효과가 입증된 당뇨병 예방 프로그램이 한국에 도입될 경우, 상당한 의료비 절감을 기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 며, “현재 한국에서도 한국형 당뇨병 예방 연구가 진행 되고 있다는 점에서 모바일을 당뇨병 예방에 접목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