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27 (월)

크라우드펀딩,투자

업무용 메신저 ‘잔디’ 개발사 토스랩, 시리즈 A 투자 유치…누적 투자액 70억 원

홍콩계 VC 에센트 캐피탈 어드바이저스, 티몬 신현성 대표 등으로부터 시리즈 A 투자 유치
토스랩, 기업 고객을 위한 클라우드 구축형 모델 개발과 인재 채용 계획 밝혀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 ‘잔디’ 개발사 토스랩(공동대표 다니엘 챈, 김대현)은 시리즈 A 투자를 유치했다.

이번 시리즈 A 투자는 홍콩계 VC인 에센트 캐피탈 어드바이저스(이하 ‘에센트’)와 티켓몬스터 신현성 대표 주도로 진행되었다.

에센트 측은 매년 15.3% 이상 커지고 있는 클라우드 기반 협업 솔루션 시장 현황과 맞물려 빠르게 성장 중인 토스랩의 가능성을 높게 평가해 이번 투자를 결정하였다.

 

이로써 토스랩은 소프트뱅크벤처스, 체루빅벤처스, 퀄컴벤처스, HnAP에 이어 이번 에센트까지 글로벌 벤처 투자 기관으로부터 잇달아 투자를 받으며, 2014년 설립 이후 현재까지 누적 70억 원의 투자금을 유치했다.

토스랩의 ‘잔디’는 클라우드 기반의 업무용 메신저 서비스로 정식 출시 20개월 만인 지난달, 사용 기업과 팀 수가 총 8만 개를 넘어섰다. 현재 잔디는 한국을 필두로 대만, 베트남, 중국에서 사용자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국내의 경우, 오가다, 자연드림, 플레이오토(옐로모바일 계열사) 등 다양한 분야의 기업들이 잔디를 이용 중에 있다.

 

토스랩은 이번 투자를 통해 기업 고객을 위한 엔터프라이즈 모델 개발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김대현 토스랩 공동대표는 “최근 잔디 도입을 문의하는 중견기업 및 대기업이 꾸준히 늘어나는 중”이라며 “이들 기업의 니즈에 부합한 클라우드 구축형 모델 개발로 잔디 사용층을 넓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토스랩은 제품 고도화 및 사업 확장을 위해 관련 직무를 수행할 인재를 채용할 예정이다.


<토스랩 소개>


2014년에 설립된 IT 스타트업이다. 서울을 본사로 대만 타이페이, 일본 도쿄에 현지 지사를 두고 있으며 총 40명의 인원이 근무하고 있다. ㈜토스랩의 대표 서비스 ‘잔디’는 기업용 메시징 플랫폼으로 그룹 메시징, 파일 공유, 프로젝트 관리 등이 가능하다. 2015년 5월, 정식 서비스 시작 이래 2017년 2월 현재 8만 개 이상의 회사 및 팀이 잔디를 사용하고 있다.

웹사이트: www.jandi.com

 

에센트 캐피탈 어드바이저스(Ascent Capital Advisors)

2008년 설립된 글로벌 벤처 투자 기관으로 홍콩과 미국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뛰어난 아이디어와 함께 빠르게 성장하는 전세계 스타트업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민간 투자를 이어오고 있다.

 웹사이트: ascent-partners.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