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0 (화)

크라우드펀딩,투자

클래스팅, 삼성벤처투자 등으로부터 30억 규모 투자 유치

<클래스팅 서비스 이미지 >




<러닝카드 탭 패키지 >


교육용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넘어 인공지능, IOT로 확장



<클래스팅 조현구 대표이사 >


클래스팅(대표이사 조현구)은 삼성벤처투자, 클래스팅 파트너 1호 개인투자조합으로부터 30억원 규모의 투자를 유치했다고 10일 밝혔다. 특히 클래스팅만을 투자하기 위해 만들어진 ‘클래스팅 파트너 1호 개인투자조합’은 보통주 투자로 오픈한지 3일만에 약 10억원의 투자금이 모여 클래스팅에 대한 교육계와 대중의 관심이 얼마나 큰지 보여주었다. 이로써 클래스팅은 소프트뱅크벤처스, 파트너스인베스트먼트에 이어 누적 75억 규모의 투자 유치를 진행하였다.


클래스팅은 전국 학생 680만명 중 교사 11만명을 포함하여 약 290만명의 사용자를 확보한 국내 대표적인 에듀테크 회사이다. 교육 소셜 플랫폼으로 자리매김한 클래스팅은 흩어진 교육 콘텐츠를 클래스팅 사용자에게 연결해주는 학습 콘텐츠 플랫폼, 러닝카드를 베타 오픈하여 서비스를 하고 있다. 클래스팅은 빅데이터로 만들기 어려운 유의미한 학교 생활에 관한 데이터와 러닝카드를 통해 발생하는 개별 학생의 학습 데이터를 종합 분석하여 단순히 약한 부분만 집어주는 맞춤학습을 넘어 전반적인 학생의 학습 성향, 관심사, 친구 관계, 진도, 수준, 약한 부분, 콘텐츠 만족도 등을 복합적으로 분석한 인공지능 기술을 개발하여 베타 테스트를 진행하고 있다. 클래스팅은 교육용 소셜네트워크서비스로 시작하여 살아있는 교육 관련 빅데이터를 만들어내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한 인공지능 기술과 교육 관련 IOT로 확장하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클래스팅 조현구 대표는 “클래스팅은 1명의 교사가 여러 학생을 가르쳐야하는 학교 교육의 어려움을 돕기 위해 만들어진 회사이다.”며, “이번 투자를 통해 학교 교사의 수업을 돕고 학생들이 좀 더 효율적으로 공부에 시간을 쓸 수 있는 맞춤 교육 환경을 제공하도록 회사의 역량을 집중할 것이다.”고 밝혔다.



클래스팅 소개 

클래스팅은 교사 출신 창업자가 만든 에듀테크 회사이다. 조현구 대표는 교직에서 학생들을 가르치면서 학교 교육이 가지는 한계를 체감하였다. 한 반에 30명이 넘는 학생을 가르치는 획일화된 수업으로는 학생 모두를 수업에 참여시키는 것이 어려웠고 학생 개개인의 수준과 관심사에 따른 가르침은 불가능했다. 이런 학교 교육의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반 학생 모두가 언제, 어디서든 수업에 참여할 수 있는 모바일 클래스 클래스팅을 만들어 한국을 넘어 미국, 중국, 일본, 대만, 싱가폴 약 1만5천개 학교에 서비스를 하고 있다. 국내 최대의 교육 플랫폼이 된 클래스팅은 교육 빅데이터를 바탕으로 1:1 맞춤학습 서비스 러닝카드를 개발하였다. 


About Team

창업자 CEO 조현구

현 클래스팅 대표이사

서울교육대학교 컴퓨터교육학과 석사

멘사 정회원, AERA(미국 교육 연구회) 정회원


공동창업자 CTO 유재상

클래스팅 R&D Center 총괄

포항공대 수석입학/수석졸업,KAIST 컴퓨터공학과 석사



클래스팅 홈페이지: http://www.classting.com

클래스팅 회사페이지 http://company.classting.com/ko

러닝카드 홈페이지: http://www.learningcard.com


사진제공 : 클래스팅

관련기사